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N초점] 박나래, 3수 만에 첫 '대상'…겸손·열정 빛난 '148cm의 거인'

기사승인 2019.12.31  21:40:36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방송인 박나래가 3수 끝에 '2019 MBC 방송연예대상' 영예의 대상을 품에 안았다. 이외에도 이날 시상식에서는 송은이 김숙 안영미 등 개그우먼들의 수상이 줄을 이으며 예능계 여풍(女風)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게 만들었다.

지난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19 MBC 방송연예대상'이 전현무 화사 피오의 사회 아래에 열렸다. 이날 유산슬(유재석)은 데뷔 29년 만에 신인상을 수상했고, 장성규가 라디오 및 예능 부문 신인상을 동시에 받아 눈길을 끌었다. 그래도 가장 큰 화제는 박나래의 대상 수상이었다.

MBC 간판 예능프로그램인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종횡무진 활약을 펼쳐왔던 박나래는 지난 2017년부터 강력한 대상 후보로 점쳐졌다. 하지만 2017년에는 전현무에게, 2018년에는 이영자에게 대상의 영광을 각각 내줬다. 그리고 박나래는 올해 세 번째 도전에 나섰다. 물론 올해도 '놀면 뭐하니?'의 인기 속에 '유산슬' 유재석이 강력한 대상 후보로 떠오르면서 박나래의 수상 가능성은 쉽게 낙관할 수 없었다.

긴장감 넘치는 가운데 박나래는 3수 만에 마침내 생애 처음으로 MBC 연예대상을 품에 안았다. 오랜 기간 '나 혼자 산다'로 MBC 간판 예능을 책임져왔던 공과 '구해줘! 홈즈'를 안정적으로 이끌어왔던 능력을 인정 받은 것이었다. 박나래는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주저앉아 눈물을 흘린 뒤 겸손과 열정이 빛나는 수상 소감까지 더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박나래는 "솔직히 이 상은 제 상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라면서도 "그런데 나도 사람인지라 너무 받고 싶었다"라고 소감을 밝히며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박나래는 "오늘 너무 멋지고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함께 대상 후보에 올랐다"라며 "선배님들과 함께 후보에 서있었는데 이영자 선배가 '어깨 펴고 당당하라'고 하셨고, 유재석 선배도 '네가 받았으면 좋겠다'라고 하더라"라고 함께 대상 후보에 오른 이들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 분들 보다 너무 부족하고, 이 분들처럼 다른 후보에게 여유있게 말했을까 싶다"라며 "그만큼 저는 부족한 사람"이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박나래는 "제가 키가 148cm다. 그런데 여기 위에서 보니깐 처음으로 사람 정수리를 본다"라며 "저는 한 번도 제가 높은 곳에 있다고 생각 안했고 누군가의 위에 있다고 생각 안했다. 항상 바닥에서 위를 우러러 보는게 행복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나래는 "저는 사실 착한 사람도 아니지만 예능인 박나래가 TV에 나오면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본다"라며 "사람 박나래는 나빠도 예능인 박나래는 선한 웃음 줄 수 있게 노력하겠다. 항상 거만하지 않고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라고 얘기했다.

박나래의 이날 대상 수상은 예능인의 세대 교체를 다시 한 번 각인시켰다는 점에서도 의미가가 컸다. 이날 박나래의 대상 외에도 버라이어티 부문 최우수상은 송은이와 양세형, 뮤직&토크 부문 최우수상은 김숙, 뮤직&토크 부문 우수상은 안영미 조세호 등이 각각 탔다. 지난해에도 버라이어티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송은이를 제외하고는 모두가 새로운 이름들로 채워졌다. 특히 김숙은 이날 "25년 만에 처음 시상식에 왔다"라고 밝히며 눈길을 끌었다.

그간 연예대상의 후보로 늘 꼽혀왔던 유재석 전현무 김구라 등의 강세를 뚫고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2년 연속 여성 예능인들의 대상 소식이 이어졌다는 점도 의미가 크다. 그만큼 여성 예능인들이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이 되었다는 것이고, 이들이 자신의 역량을 활발히 펼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새롭고 신선한 예능인들이 대세로 자리 잡고, 2년 연속 여성 예능인들이 당당하게 대상의 영예를 안는 것 만으로도 예능계의 세대교체가 이뤄지고 있음을 어렵지 엿볼 수 있게 한다.

3수 끝에 대상을 손에 쥔 박나래의 눈물이 더욱 빛이 난 이유는, 예능 세대교체에 그녀의 공이 컸기 때문이기도 하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